뉴스 > 정치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원중희 기자l기사입력 2022-09-24 19:30 l 최종수정 2022-09-24 1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은 휴일인 오늘도 정치권을 달궜습니다.
민주당은 대통령실이 거짓 해명으로 일관한다며 비판했고, 차기 당권주자인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광우병 사태를 다시 획책하려는 무리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음 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와 대통령실 관계자들을 부를 운영위원회가 열리는데, 벌써부터 전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원중희 기자입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국격이 무너진 일주일이었다고 단언했습니다.

"외교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 부족과 외교 라인의 아마추어리즘이 합쳐진 결과"였다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안귀령 /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 "48초 환담 이후 내뱉은 충격적인 비속어는 '욕설 외교' 파문을 불러일으켰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사과를 거부하고 변명과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노를 키우고 있습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DJ도 잘못하면 즉각 사과하라 하셨다"며 "솔직하고 쉽게 정치하라"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비속어 논란을 차단하는 데 주력했습니다.

차기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조작된 광우병 사태를 다시 획책하려는 무리들이 스멀스멀 나타나고 있다"며 비속어 논란 자체를 "무책임한 선동과 속임수"로 규정했습니다.

배현진 의원은 SNS에 "음성을 연구하는 모 대학에서 잡음을 최대한 제거한 음성"이라며 한 유튜브 링크를 공유했습니다.

((배현진 의원이 공유한 유튜브 영상))

배 의원은 "'바이든'이라는 말뿐 아니라 '이XX'라는 비속어도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10월 국정감사를 한 주 앞둔 다음 주 민주당은 외통위와 운영위 등을 열어 대대적인 대여 공세에 나설 계획입니다.

MBN뉴스 원중희입니다. [june12@mbn.co.kr]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尹, 화물연대에 "명분없는 요구 계속하면 모든 방안으로 대처"
  • '라임' 김봉현 친누나 체포영장 발부…여권 무효화 추진
  • 12월 전국 3만8천여가구 청약…'둔촌 주공' 나오는 서울 올해 최대 물량
  • 초2 여학생에 엉덩이 토닥한 담임교사…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카타르] 조규성, 유럽행?…이영표 "스카우트 연락 왔다"
  • [카타르] 이강인, 종료 1분 남긴 시점 '이 행동'에 누리꾼 감동…"실력도 인성도 최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