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유승민, 대통령실 직격…"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기사입력 2022-09-25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본인의 말이니까 대통령은 알고 있다"
"신뢰 잃으면 무엇도 안 통해…정직이 최선"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서 불거진 '막말 논란'을 두고 "본인의 말이니까 대통령은 알고 있다"면서 "정직이 최선"이라고 지적했습니다.

25일 유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면서 "신뢰를 잃어버리면 뭘 해도 통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로 알려졌던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바이든'이라는 표현은 등장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은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에게 확인한 내용이라고 하니 온 국민은 영상을 반복 재생하면서 '내 귀가 잘못됐나' 의심해야 했다"며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이 될 뿐이다. 정직이 최선이다. 정직하지 않으면 어떻게 신뢰하겠나"라고 꼬집었습니다.

아울러 이번 해외순방의 성과도 미흡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방미 전 경제수석이 '한미통화스왑이 논의될 것'이라고 하길래 당연히 기대를 가졌다"면서 "그러나 한미 통화스왑은 말도 못 꺼냈고, 이제 와서 경제부총리는 '한미통화스왑은 시기상조'라고 한다. 어이가 없다"고 했습니다.

환율 1400원을 넘은 상황에서

한미 통화스왑이 시기상조라면, 훨씬 효과가 미약한 국민연금과 한국은행 간의 100억 달러 통화스왑은 대체 왜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앞뒤가 안 맞는 말로 무능을 감추려고 하면 신뢰만 잃게 된다"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대통령도, 당도 깊이 성찰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신동규 기자 eastern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화물연대 파업 8일째…"산업계 피해액 1조 6천억 원"
  • 경제 받치던 수출도 '-14%'…4분기엔 역성장 가능성
  • 백지 들고 '시진핑 반대' 외친 중국인 유학생들…시위 대열 합류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