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언주, 삭발 회상하며 與 비판…"비속어 논란, 유감표명 없는 것 비상식적"

기사입력 2022-10-04 12:34 l 최종수정 2022-10-04 13: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정의 1차적 책임은 대통령·여당에 있어"
"야당에 유감 표하고 국정 협력 부탁해야"

2019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한 이언주 전 의원 / 사진=이언주 페이스북
↑ 2019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한 이언주 전 의원 / 사진=이언주 페이스북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삭발을 감행했던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불거진 '비속어 논란'을 둘러싼 대통령실 및 여당의 태도를 향해 "왜 시비 거리를 사과로 잠재우지 않고 나라를 혼란스럽게 하는가"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전 의원은 어제(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이 미국이든 한국이든 의회를 욕설로 모욕했는데도 아무런 유감표명조차 없는 것도 비상식적"이라며 이같이 말하고 야당에 유감을 표명하며 국정 협력을 부탁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나는 조국사태 초기 이 사태의 심각성을 알리고 정치권과 지식인들의 각성을 촉구하고자 삭발까지 하였다. 조국사태로 시작된 민심의 이반은 결국 정권교체를 가져왔다"라며 말문을 연 이 전 의원은 "그런데 지금은 어떤가? 공정과 상식을 외치며 민주당 문재인정권을 비판해 왔지만 과연 지금 공정하고 상식적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비속어 논란에 대해) 외신 포함, 수많은 기사가 타 언론에 이미 다 나왔는데 자꾸 특정 방송국만 문제삼는 건 언론탄압으로 오해받고 희화화된다"며 "국정의 1차적 책임은 무조건 대통령과 여당에 있다. 야당이 잘못해도 그래야 하는데, 지금은 꼭 그것도 아니지 않나. 국정책임자로서의 무거운 책임이 싫었으면 아예 정권교체를 외치지 말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의원은 국민의힘을 향해 "자유를 외치지만 권력자의 자유 외에는 자유가 없는 정당이 되고 있다”며 “단합의 이름으로 정치적 의사표시의 자유도 없고, 국익의 이름으로 언론의 자유도 없는 게 아닌지, 양식 있는 국민들은 의심하고 있다”고도 비판했습니다.

이어 "조국사태 당시 삭발까지 하며 부르짖었던 ‘주권자인 국민을 존중하라, 위선적 기득권을 버리자, 국민을 상대로 오기부리지 말자, 갈라치기 정치 하지말자’ 지금 우리 국민의힘에게도 똑같이 외쳐야 하느냐"며 여당의 각성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 전 의원은 지난달 29일에도 라디오에 출연해 "처음에 유감 표명을 했다면 이렇게 크게 번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처음 이슈는 '비속어' 혹은 '발음' 논란이었지만 지금은 '신뢰'의 문제로까지 번지고 있고, 자칫하면 '언론 탄압'에 대한 이슈로도 번질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김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yanna1102@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월드컵 열기 속 4년 만에 열린 의원축구 한일전…결과는 '한국 승'
  • "사무장병원 등 불법 청구로 13년간 3조 빼내"…건감보험 재정누수 '심각'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진료는 의사에게] 숨은 당뇨를 찾는 '당화혈색소'…6.5% 이상 당뇨병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정용진, 레스토랑서 아들과 대화 사진 공개…"대화 내용은 절대 못 밝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