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황희 "인도 측이 김정숙 여사 초청 먼저 제안…국민의힘이 사실왜곡"

기사입력 2022-10-06 08:46 l 최종수정 2022-10-06 09:10
"정상급 의전에 준하여 초청"
"인도 총리에 대한 모욕적 언사 그만둬야"

현지 시간 지난 2018년 11월 5일 인도 모디 총리를 만난 김정숙 여사 / 사진 = 연합뉴스
↑ 현지 시간 지난 2018년 11월 5일 인도 모디 총리를 만난 김정숙 여사 /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지난 2018년 인도 방문에 대한 이른바 '셀프 초청' 논란이 빚어지자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었던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인도 측이 최초 제안한 대통령 초청이 무산되자, 여사님 초청을 제안한 게 분명한 사실"이라며 '셀프 초청' 주장은 "여당의 사실왜곡"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김정숙 여사의 '티자마할 관광'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저녁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을 두고 여당의 사실왜곡이 이어지고 있어 사실관계를 밝힌다"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힌두교 최대 축제인 디왈리 축제와 인도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 행사를 양국이 함께 개최하자는 제안에서 출발해 2018년 11월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방문을 요청해 왔다"고 운을 뗐습니다.

그런데 당시 문 대통령이 다른 일정으로 인도 방문이 어려워지자, 이를 대신해 인도 측에서 김정숙 여사 초청을 제안해왔다는 것이 황 의원의 설명입니다. 황 의원은 "(인도 측에서) 초청장도 보내왔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심지어 당시 인도 측에서는 김정숙 여사가 방문하면 정상급 의전에 준하여 초청하겠다고도 했다"며 "실제 당시 김 여사는 당초 인도 측 제안대로 디왈리 축제와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에 참석했고 인도 측 요청으로 모디 총리와 김정숙 여사 간 양자 회담의 형식을 갖춰 일정을 진행하기도 했다"고 부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 사진 = 매일경제
↑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 사진 = 매일경제


'인도 측에서는 김 여사가 아닌 도종환 문체부 장관 초청을 제안했고,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요청이었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습니다.

황 의원은 "인도 측에서 여사님 초청을 제안했고 이에 우리 정부가 검토해 응한 것"이라고 재자 강조하며 "물론 수행원으로 정부 고위급 관련 인사인 도종환 전 문체부 장관이 동행했다"고 전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 대신 김 여사가 참석한 것에 대해선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이 오기로 한 일정에 미국의 장관이 대신 참석한다면 기대에 많이 못 미치게 된다. 그러나 바이든 여사가 장관과 함께 온다면 바이든 대통령이 참석하는 유사한 효과가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 인도도 같은 맥락이었을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맹국 인도 측의 국가적 의미가 담긴 초청과 제안을 두고 개인 여행이니, 버킷리스트니 운운하는 것은 자칫 인도 국민과 인도 총리에 대한 모욕적 언사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여당은 국제 사회에서 또 다른 외교적 실수가 될 수도 있다는 점도 분명하게 밝혀둔다"고 꼬집었습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앞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는 인도 모디 총리가 간곡히 요청을 하는 공식 초청장을 보냄에 따라 (김 여사가) 초청됐고 이후 더 논란이 되자 인도 측에서 우리의 고위 인사 참여를 희망함에 따라 성사가 됐다고 했다"며 "그런데 외교부를 통해 입장을 확인해 보니 청와대가 당시 발표했던 내용과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배 의원은 "원래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방인 일정이었는데, 영부인이 추후 인도 방문이 임박했을 때 영부인이 함께 가고 싶다는 뜻을 전해 그에 맞춰 인도가 초청장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김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방문에 예비비가 잘못 쓰인 정황이 의심된다는 주장도 펼쳤습니다.

배 의원은 "기획재정부에 신청된 예비비를 보면 일정상 타지마할이 없다. 문체부 장관에게 보고된 일정 최종 보고서에도 타지마할 방문이 없다"며 "예비비 배정에 일정을 허위 보고해 예산을 배정 받았다는 증거"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문체부가 자체 감사를 통해 김 여사 등이 국부를 사적 유용한 경우가 있으면 적법한 사법 절차를 밟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김 여사의 인도 방문 논란은 지난 4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화제였습니다. 국회 외통위 소속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영부인의 세계 일주 꿈을 이뤄준 '버킷리스트 외교'"라고 지적하며 "전용기 비용 2억 5000만원을 포함해 김 여사 순방 관련 예산 4억원이 사흘 만에 배정됐다. 최근 5년 간 사흘만에 예비비가 배정된 것은 30건밖에 안 되고 모두 코로나19와 긴급재해 예산"이라고 말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처음에는 문 전 대통령을 오라고 했겠지만, 목적이 허왕후 건이라서 도종환 문체부 장관을 오라고 한 것이고 한국 측이 '김 여사도 가니까 초청장을 보내달라'고 푸시를 했다는 것"이라며 "문제는 지극히 사적인 욕망을 지극히 공적 수단을 총동원해서 갔다는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