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기사입력 2022-10-07 08:08 l 최종수정 2022-10-07 0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범계-한동훈 신경전에 장내에서 웃음 터져나오기도

"의원이 이렇게 물어보면 '예, 의원님. 그렇게 좀 해주시시오'라고 하는 게 예의"(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예, 의원님. 예, 그렇게 하겠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 사진 = MBN 뉴스 방송화면 캡처
↑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 사진 = MBN 뉴스 방송화면 캡처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전현직 법무부 장관이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잇달아 한 장관의 '답변 태도'를 지적했습니다.

박 의원은 먼저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작품 '윤석열차'에 대해 한 장관이 '표현의 자유는 존중하지만, 혐오나 증오 정서가 퍼지는 것은 반대한다'는 취지로 답한 것을 문제 삼으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우리 한동훈 장관님을 제가 처음에 봤던 게 법무부에 오셔서 전임 인사할 때였다"면서 "그때부터 지금까지 느끼는 것은, 정작 장관께서 전임 정부와 인사들에 대해 혐오와 증오 정서를 갖고 있지 않은지 염려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한동훈 장관은 "저도 잘 생각해보겠다"고 답했고, 박 의원은 재차 "정서를 묻는 건데 생각의 대상은 아니다. 혹시 본인이 그러한 생각을 갖고 있다면 국가를 운영하는 데 있어 대단히 좋지 않은 정서라는 점을 지적 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자 한 장관이 "저는 그렇지 않고, 의원님도 저한테 안 그래 주셨으면 좋겠다"고 맞받아쳤습니다.

이후 박 의원은 "내가 오늘 얼마나 부드럽냐. 제가 안 그러면 한 장관도 안 그럴래요?"라고 물었고, 한 장관은 "저도 노력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두 사람의 은근한 신경전에 장내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박 의원은 또 한 장관이 답변 과정에서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을 보이자 "고개 끄덕거리지 말고 답을 해주십시오"라고 지적한 뒤, "저는 한 장관에 대해 증오의 정서가 없다고 방송 나가서 말했다"고 했습니다.

한 장관은 곧바로 "제가 다른 방송을 들었나 봅니다"라고 응수했습니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오전 한 장관에게 법무부 산하 범죄 예방정책국의 인원 증원에 대해 질의하던 중 한 장관이 몸을 앞으로 기울이자 "구미가 좀 당기신 모양"이라며 "장관이 올해라도 예산 심사 때 행정안전부

설득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한 장간은 "지금 그러고 있다"고 답했고, 박 의원은 "의원이 이렇게 물어보면 '예 의원님. 그렇게 좀 해주십시오'라고 하는 게 예의"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자 한 장관은 "예, 의원님. 예. 그렇게 하겠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맥도날드, 빅맥에 무슨 짓?…'3개월 지나도 상하지 않아' 논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