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재명 방탄, 제2 조국사태 재연될 수도"…"이재명 사과해야"

기사입력 2022-11-24 18:51 l 최종수정 2022-11-24 20:27

【 앵커멘트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이 잇따라 구속된 가운데 당 차원의 엄호에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가 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당 차원의 대응이 제2의 조국 사태로 이어져 국민의 신뢰를 잃을까 고민이 깊습니다.
김태림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조국 사태 당시 누구보다 앞서 조국 전 법무장관을 엄호했던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2년을 싸우면서 깨달은 건 검찰이 던져주는 아이템을 따라가면 절대 안 된다는 것이었다고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CBS 라디오<박재홍의 한판 승부>)
- "(검찰의 목표는) 민주당을 방탄정당으로 만드는 겁니다. (조국사태 때도) 민주당을 조국을 옹호한 부도덕한 정당으로 몰고 가고…."

이재명 대표에 대한 당 차원의 방어는 검찰의 수에 말리는 거란 지적입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된 만큼 '무조건 엄호'는 위험하다는 분위기도 읽힙니다.

▶ 인터뷰 : 조응천 / 더불어민주당 의원 (MBC<김종배의 시선집중>)
- "팩트,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당이 전면에 나서가지고 대응하는 것 이건 굉장히 위험하다. 왜, 모르니까."

당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이재명 대표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유인태 / 전 국회 사무총장 (CBS 라디오<김현정의 뉴스쇼>)
- "검찰의 조작이든 뭐든 간에 그 사람 갖다가 등용했던 사람이 누구냐 이거예요. 그 대목에 대해서는 사과를 해야죠"

이 대표의 사과가 다른 공격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의견도 여전히 적지 않지만, 미국에 체류 중인 이낙연 전 대표의 조기 귀국설이 미묘한 파장을 낳는 등 이 대표 측근의 검찰 수사에 대한 당내 위기감은 커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MBN뉴스 김태림입니다. [goblyn.mik@mbn.co.kr]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