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청래 "난 이재명과 정치공동체"…검찰 수사에 지지층 결집 독려

기사입력 2022-11-24 21:07 l 최종수정 2022-11-24 21:08
친명계·지지자들, ‘정치공동체’ 릴레이 시작
비명계 “검찰 목표, 李 방탄정당 만드는 것”

사진=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 사진=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자신이 이재명 대표의 정치공동체라고 주장했습니다. 대장동 관련 검찰 수사에 결사 항전을 다지며, 지지층 결집 독려에 나선 겁니다.

정 최고위원은 오늘(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층에게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다’ 챌린지 동참을 요청했습니다. 이 대표 지키기에 나서달라며 여론전을 시작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그는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이길 것이요. 살고자 회피한다면 죽을 것”이라며 “결사 항전 임전무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 릴레이에 동참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함께 올라온 그림에는 정 최고위원이 과거 무신(武臣) 복장을 입고 있었고,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 공동체다!’라는 글이 적혀있었습니다. 현재 온라인상에서는 이 대표 지지자들이 관련 해시태그를 올리고 해당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최근 법원에서 이 대표와 가족, 주변인 계좌 추적을 위한 영장을 발부받은 가운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대장동 자금이 이 대표에게 흘러들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검찰의 망신 주기식 수사가 도를 넘었다”며 엄호에 나섰습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미 수차례 이 대표와 배우자의 금융정보를 수사했고, 또한 이 대표가 직접 검찰에 금융정보제공을 동의하기도 했다”며 “얼마든지 추적해도 문제없을 만큼 당당하지만 망신주기로 제1야당 대표의 이미지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뻔히 보여 어이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반면 김종민·조응천 의원 등 당내 비명계는 이 대표의 유감 표명을 거듭 촉구하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친이낙연계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전날 CBS 라디오에서 “윤석열 정부, 검찰의 정치적 목표는 이재명 제거가 아니다”라며 “문제의 핵심은 민주당을 방탄정당으로 만들어서 민주당 전체의 신뢰도를 깨는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을 제2의 조국 사태로 비유했습니다. 그는 “우리가 조국 사태 때 2년을 싸우지 않았나. 2년을 싸우면서 깨달은 게 있다. 검찰하고 싸울 때는 칼을 검찰이 쥐고 있고 우리는 칼끝을 잡고 있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검찰이 던져주는 이슈들, 검찰이 던져주는 그 아이템들을 따라가면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에서 이 대표 최측근 구속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해야 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법적 책임을 지겠다는 유감 표명이 아니고, 정치적 책임에 대한 유감 표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도자급 정치 지도자는 최측근, 가족의 구속이나 스캔들에 대해 유감 표명을 통해서 책임을 밝힌 전례가 여태까지 계속 있어 왔다”고 말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