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유시민, 이태원 명단 공개 매체서 "박지현·조금박해, 왜 그럴까"

기사입력 2022-11-28 15:18 l 최종수정 2022-11-28 15:24
"박지현, 시끄러운 정치인일 뿐…대중은 관심 없어"
"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 박지현과 비슷한 착각"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 사진 = 매일경제
↑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 사진 = 매일경제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조금박해(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인터넷 매체 '민들레'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이 같은 목소리를 냈는데, 해당 매체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을 유족 동의 없이 공개해 물의를 빚었던 곳입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사진 = 연합뉴스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사진 = 연합뉴스


유 전 이사장은 오늘(28일) '박지현과 '조금박해'는 왜 그럴까'라는 제목의 글을 민들레에 기고했습니다. 해당 글에서 유 전 이사장은 박 전 위원장을 향해 "자신의 마이크 파워가 이준석이나 김동연 못지 않다고 생각하는 건 착각"이라고 직격했고, 이른바 '조금박해'를 향해서는 "박지현과 비슷한 착각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유 전 이사장은 "자신의 마이크 파워가 이준석이나 김동연에게 뒤지지 않는다는 박지현 씨의 주장은 예전엔 맞았지만 지금은 아니다. 유명세가 두 사람 못지 않다는 주장은 예전엔 틀렸고 지금은 맞다"며 "마이크 파워와 유명세는 다르다"고 분석했습니다. 박 전 위원장은 예전보다 지금이 더 유명하지만 박 전 위원장의 말의 영향력은 과거에 비해 약해졌다는 겁니다.

이어 "한마디로 오늘의 박지현에게 대중은 관심이 없다. 대중의 관심을 받지 못하는 정치인의 말은 힘을 가질 수 없다. 박지현 씨는 그저 언론에서 시끄러운 정치인일 뿐"이라며 "언론에 많이 나오면 마이크 파워가 크다고 믿는 것인데 착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 조응천 민주당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민주당 소장파로 꼽히는 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 민주당 전현직 의원들을 향한 쓴소리도 이어졌습니다.

이들의 이름을 줄인 '조금박해'를 향해서는 "박지현 씨와 비슷한 착각을 하고 있다"며 "기자들은 그들이 근거가 없거나 논리에 어긋나는 말을 해도, 심지어 민주주의 규칙을 어기는 행동을 해도 비판하지 않는다. '쓴소리', '소신', '용기' 같이 멋진 말로 치장해준다"면서 "정치하는 사람이 어찌 유혹을 느끼지 않겠는가"라고 말했습니다.

유 전 이사장은 "자신이 민주당과 민주당의 다른 정치인을 비판하는 것처럼 다른 정치인이나 시민들이 자신을 비판하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폭력적 팬덤'이니 어쩌니 하는 '폭력적 언어'로 자신에 대한 비판을 배척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아울러 조응천 의원에게 "국민의힘 후보를 당선시킬 수 없어서 눈물을 머금고 표를 준 유권자의 마음도 헤아려야 한다", 금태섭 전 의원에게 "후보 경선에서 졌다고 당을 나가 정치적 반대 진영으로 가는 반칙을 저질렀다. 앞으로는 충고 말고 공격을 하는 게 그나마 덜 위선적이지 않을까", 박용진 의원에게 "시끄럽게 한다고 해서 마이크 파워가 생기는 게 아님을 이젠 알 때가 되었지 않았는가", 김해영 전 의원에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아예 없는 건 아님을 한 번쯤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각각 지적을 내놓기

도 했습니다.

유 전 이사장은 언론 지형이 보수 진영에 유리하게 형성돼 있다고 봤습니다. 유 전 이사장은 "언론은 어림 잡아 90%가 친윤석열이다. 친민주당 또는 친이재명 성향 신문 방송은 찾아보기 어렵다"며 "히틀러와 스탈린이 그런 방식으로 세상을 대했다"고 윤석열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