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尹대통령 지지율 37.7%…8월 이후 꾸준히 상승세

기사입력 2022-11-30 10:21 l 최종수정 2022-11-30 10:48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30%대 후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습니다. 지난 8월 이후 이어진 네 차례 조사에서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데이터리서치가 지난 27~28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를 질문한 결과 37.7%(아주 잘하고 있다 25.0%, 다소 잘하고 있다 12.7%)가 긍정적으로 응답했습니다.

잘못함은 60.3%(다소 잘못하고 있다 4.5%, 아주 잘못하고 있다 55.8%), 잘모름·무응답은 2.0%였습니다.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은 지난 8월 16일 조사(31.9%) 이후 꾸준히 상승했습니다. 9월 26일 조사에서 33.4%, 10월 23~24일 조사에서 34.6%를 기록했고 10월 30~31일 조사에서 30%대 중반을 넘은 36.1%로 나타났으며 이번 조사에서는 30%대 후반까지 올랐습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모든 연령층에서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바라봤습니다.

60대 이상에선 긍정이 47.1%로 부정(50.7%)과 오차범위 안이었습니다. 40대에서 부정이 71.6%로 가장 높았고 50대(63.0%), 18~29세(61.5%), 30대(60.8%) 순이었습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긍정 53.0%, 부정 47.0%)과 부산·울산·경남(긍정 46.4%, 부정 50.5%)에서 국정수행 긍정과 부정이 비슷했고 나머지 지역에선 부정평가가 높았습니다. 부정은 호남권이 72.8%로 가장 높았고 충청권(68.8%), 인천·경기(65.1%), 서울(55.5%) 순이었습니다.

정치성향별로 살펴보면 보수층(긍정 71.3%, 부정 27.4%)을 제외한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바라봤는데, 진보층은 국정수행 부정이 90.1%, 중도층은 부정이 59.5%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설문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A

RS 여론조사(무선 100%)로 진행했습니다.

응답률은 5.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 3.1%p입니다. 표본 추출은 유무선 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방식이며 통계보정은 2022년 8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더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데이터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