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제 文만 남았다"…국민의힘, 서훈 구속에 대대적 공세

기사입력 2022-12-03 18:00 l 최종수정 2022-12-03 18:03
정진석 “문재인 정권, 안보·생명 벼랑 끝 몰아붙여”
국민의힘 “역사와 국민 앞에 선 넘지 말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청와대 안보 계통 책임자였던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국민의힘은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맹공을 펼쳤습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3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사법부는 ‘도를 넘지 말라’는 문 전 대통령의 궁색한 협박, 서 전 실장의 너절한 석명을 인정하지 않았다”며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 하나하나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대독한 문 전 대통령의 입장문을 언급하며 “이 사건의 최종 책임자는 자신이라고 밝혔다”며 “무고한 공무원을 북한군의 총구 앞에 방치해서 죽게 만들고, 그걸 ‘월북’으로 몰아간 최종 책임자가 문재인 전 대통령이라고 고백한 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이 서훈 전 실장,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등을 대북 안보 사령탑으로 중용한 이유는 하나, 김정은 비위 맞추기였다”며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벼랑 끝까지 몰아붙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제 진실의 선 너머에는 단 한 사람, 문 전 대통령만 남게 됐다”며 “문 전 대통령은 이미 역사와 국민 앞에 충분히 무책임했고 국민들을 충분히 실망시켰다. 역사와 국민 앞에서 더 이상 선을 넘지 마시라”고 경고했습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안보 정쟁화, 분별없는 처사’로 비판한 것과 관련 “잊혀진 삶을 살겠다더니, 도둑이 제 발 저린 듯 좌불안석인 모양”이라며 “진실을 밝히는 여정에 도를 넘는 저항이 없기를 바란다”고 반발했습니다.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모습. / 사진=연합뉴스
↑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모습. / 사진=연합뉴스

한편, 서 전 실장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이튿날 열린 관계 장관회의에서 피격 사실을 은폐, 관계부처에 관련 첩보를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범죄의 중대성과 피의자의 지위, 관련자들과의 관계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는 지난 정부가 이 씨를 월북자로 몰아가려 했다는 검찰 측 주장이 일정 부분 소명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에 검찰이 어디까지 수사 칼끝을 겨눌지 관심이 집중되는 모양새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