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강신업 "尹, 말실수 안 하고 나아져…보좌가 문제"

기사입력 2022-12-06 17:05 l 최종수정 2022-12-06 17:09
강신업 "윤 대통령 제2의 박정희로 만들겠다"
"다만 검사 사랑이 조금 지나치다는 생각은 들어"

강신업 변호사 / 사진 = 연합뉴스
↑ 강신업 변호사 / 사진 =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강신업 변호사가 현 당과 참모의 보좌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강 변호사는 5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의 인터뷰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요새 말실수도 안 하시고 나아졌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김건희 여사 팬클럽 회장을 맡았던 강 변호사는 “윤 대통령을 제2의 박정희로 만들겠다”고 하자, 사회자가 “그분이 누구 말을 듣는 분이 아니시지 않느냐”라고 물었고, 이에 “제 말은 듣는다”고 답했습니다.

강 변호사는 당 대표 출마와 관련해 대통령 측과 교감은 없었다면서도 “윤석열 대통령님 후보 시절에 제가 수많은 글을 썼고 글을 또 보내드렸기도 했고 그래서 저에 대해서는 잘 알고 계시고 제가 그만한 역량, 자질이 있다는 건 알고 계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 대표로 나선 배경으로는 “국민의힘이 아주 부족하다”고 언급하며 최근 국정 운영의 난맥상은 여당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 변호사는 “문제는 지금 윤석열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를 못 하고 있다. 용산도 그렇다”며 “그래서 제가 맡아서 제대로 보좌해서 윤석열 대통령 성공시키면 그게 다 국민의 성공 아니겠느냐”고 전했습니다.

강 변호사는 최근 김건희 여사 활동에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외교 무대에서 빛나는 그런 어떤 역할을 하지 않았느냐”며 “외교관 100명, 200명이 못 하는 그런 어떤 외교적 성과를 거둔 것”이라며 치켜세웠습니다.

또, 대통령의 저조한 지지율에 대해 “지금 5:5로 (여론이) 나뉘어 있고 다시 그 5안에서 또 분열이 일어나고 있고, 이러다 보니까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높게 나타나지 않고 있는데 이제 가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진심 같은 것이 드러나면 우리 국민들도 알아주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김 의원을 포함해 윤핵관 부부 동반 모임 등이 언론에 알려진 것에 대해 "그것들은 들어갔던 분들이 나와서 흘린 것으로 보인다"며 "대통령과 관계를 얘기함으로써 자기 위상을 과시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는 밥을 먹어도 먹었다고 얘기하지 않고 체리

따봉 이야기도 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강 변호사는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주요 공직에 검찰 출신을 인사로 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저는 그렇게 검사만 하는 건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거는 일단 조금 검사 사랑이 좀 지나치신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고 전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