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권성동 "'한동훈 차출론'은 일부 주장…스스로 판단할 것"

기사입력 2022-12-07 09:14 l 최종수정 2022-12-07 11:04

(출처=연합뉴스)
↑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일각에서 제기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전당대회 '차출론'에 대해 "아주 극히 일부에서 주장하는 것이 아닌가, 이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권 의원은 오늘(7일) 오전 친윤계 주축 공부 모임 '국민공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한 장관이 이제 장관직을 맡은 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문재인 정부에서 훼손된 법치주의를 확립하기 위해 굉장히 애를 쓰고 있기 때문에, 지금 당장 전대가 내년 2월 말이나 3월 초인데 시일이 촉박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진단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한 장관이 스스로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권 의원은 '수도권·MZ 대표론'에 대해선 "차기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수도권이 굉장히 중요하다. 수도권, 20∼30대, 그리고 중도 지향으로 나아가는 것은 그 선거 전략으로서 맞는 것"이라면서도 "당 대표가 어느 지역 출신이냐, 이렇게 못 박는 것은 저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수도권·MZ 대표론'을 처음 끄집어낸 주호영 원내대표가 차기 당권 주자 후보군을 거론하면서 자신을 언급하지 않은 점을 묻자 웃으며 답하지 않았습니다.

권 의원은 원내대표 시절 친윤계 모임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던 것에 대해선 "그때는 언론 보도를 보면 순수 공부 모임이라기보다는 약간 정치적 색깔을 띠고 있는 그런 단체기 때문에 그 당시에 반대했는데 나중에 지나고 보니까 약간 오해가 있더라"고 했습니다.

이어 "구성원들을 보면 계파를 형성하거나 아니면 특정인 중심으로 모인 게 아니다"며 "다방면에 있는 의원들이 참석한 걸 보니 순수 공부 모임이 맞는다고 본다"고 평가했습니다.

권 의원은 이 모임이 차기 당권 구도에 끼칠 영향에 대해서는 "의원들이 각자 판단할 것"이라며 "모임에 소속돼 있다고 해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일 것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모임에 정식 가입하지 않는 이유를 묻자 "개방 플랫폼이니까 누구든지 와서 시

간 있을 때 듣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얘기를 했기 때문에 가입 여부는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권 의원은 자신과 함께 당내 대표적인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과의 관계에 대해선 "장 의원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 만나기도 하고"라고 했다.

[박통일 기자 tong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