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의힘 여성의원 "민주, 이재명 불체포특권 위해 예산안 처리 방해"

기사입력 2022-12-09 19:09 l 최종수정 2022-12-09 20:21
"여야 합의 무시…발목 잡기로 국정 방해"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이 예산안 처리를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 있는 건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은 오늘(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한 명 살리기 위해 5,000만 국민 경제를 볼모로 삼는 악행을 즉각 멈추라"고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 (왼쪽부터 김형동, 양금희, 이인선, 김영선, 한무경, 최영희, 임이자, 정경희, 조명희 의원)
↑ 국민의힘 의원들 (왼쪽부터 김형동, 양금희, 이인선, 김영선, 한무경, 최영희, 임이자, 정경희, 조명희 의원)


의원들은 "대한민국 경제는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등 3고(高) 위기로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했다"며 "민주당은 예산안을 먼저 처리하고 국정조사를 하기로 한 여야 합의를 깡그리 무시하고 각종 발목 잡기로 국정운영을 사사건건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예산안 처리를 의도적으로 지연시키면서 임시국회로 넘기려는 이유는 뻔하다"며 "국회의원 회기 내 불체포특권을 이용해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회피하려는 방탄용이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이어 "민의를 대변하기 위해 선출된 사람들이 이재명 개인을 대변하는 기관으로 전락하고, 입만 열면 민생 살리겠다고 부르짖는 사람들이 나 몰라라 내팽개친 것이 공인으로서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 (왼쪽부터 김형동, 조명희, 김영선, 정경희, 최영희, 이인선 의원)
↑ 국민의힘 의원들 (왼쪽부터 김형동, 조명희, 김영선, 정경희, 최영희, 이인선 의원)


여성 최다선인 5선의 김영선 의원은 회견 뒤 "민주당이 집권할 때도 있고 국민의힘이 집권할 때도 있지만, 우리는 국민 생계와 민생, 경제가 달렸기 때문에 타협했다"며 "이재명 대표 구하기에 나선 건 지나친 소탐대실이고 국민에 대한 배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경희 의원은 "민주당이 내일(10일)부터 임시국회를 소집했는데, '이재명 방탄'이란 비판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예산안 통과를 위한 임시국회를 여는 것처럼 모양새를 만들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
↑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


조명희 의원은 "당장 1월

부터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업에 예산이 투입돼야 한다"며 "이재명 대표 방탄이란 사실이 알려지면 국민들이 국회에 대한 신뢰를 잃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인선 의원은 "단순히 누구를 지켜야 한다는 이유로 예산안 법정기일을 지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다수당의 횡포라고 직격했습니다.

[ 노태현 기자 nth302@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