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재명 부대변인 사의…“기자단 순방일정 유출 도의적 책임”

기사입력 2023-01-30 07:51 l 최종수정 2023-01-30 08:33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 사진 = 매일경제
↑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 사진 = 매일경제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자진 사퇴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9일 "(대통령실이) 기자단에게 제공했던 순방 일정이 외부로 유출돼 안보상 위험과 외교상 결례가 발생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부대변인은 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4~21일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에 나선 바 있습니다.

이에 앞서 대통령실은 외부 비공개를 조건으로 취재진에게 현지 일정을 알려줬는데, 해당 일정이 유출됐고 이에 양국 정상의 동선이 공개됐었습니다.

이에 따라 출입 기자단과 관련 소통을 담당했던 이 부대변인이 책임을 지고 물러난 겁니다.

이 부대변인은 동아일보 기자 출신으로, 윤석열 정부 출범 초반 대통령실에 뒤늦게 합류했습니다.

지난해 9월 강인선 대변인이 해외홍보비서관 겸 외신 대변인으로 자리를 옮긴 후부터는 사실상 대변인 역할을 수행해왔습니다.

'MBC 기자 대통령 전용기 탑승 불허'를 놓고 논란이 빚어졌을 때는 서면 브리핑을 통해 'MBC가 악

의적인 10가지 이유'를 열거하기도 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이 사퇴함에 따라 대통령실 대변인과 부대변인 모두 사실상 공석이 됐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김은혜 홍보수석의 역할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재발 방지책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