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6·25 60주년 엇갈린 평가

기사입력 2010-06-25 16:40 l 최종수정 2010-06-25 16:40

여야는 6·25 60주년을 맞아 호국영령의 희생정신을 기리면서도, 안보와 남북관계 문제를 놓고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조해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6·25를 바로 알지 못하면 동일한 역사가 반복될 수 있는 만큼 선진 민주국가로의 통일이 한반도 평화안착의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노영민 민주당 대변인은 "일부 보수세력은 전쟁 불사를 외치고 있다"며, "남북대결을 조장하는 모든 세력은 호전적 발언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은 "국가안보의 중요성을 되새겨야 한다"고 주문했지만,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정부는 전쟁을 부추기는 대북강경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송찬욱 / wugawuga@mk.co.kr ]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