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작권 환수 연기 논란…정치권 공방 치열

기사입력 2010-06-28 16:20 l 최종수정 2010-06-28 17:54

【 앵커멘트 】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시기 연기와 관련해 정치권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은 환영했고, 민주당은 협상 과정을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정당 간 전작권 환수 시기 연기를 둘러싸고 엇갈린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한나라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천안함 사태로 안보를 걱정하는 국민 불안을 해소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전작권 연기를 반대하는 민주당 등 야당에 역공을 취했습니다.

▶ 인터뷰 : 김무성 / 한나라당 원내대표
- "일부 야당에서 현 정부가 노예근성을 못 버리고 있다고 비판했다고 하는데 그런 시각이야말로 북한의 노예근성에 따른 것이다…."

자유선진당 역시 찬성의 목소리를 냈지만 전작권 연기가 안보 보장과 직결되는 것이 아니라며 여권을 견제했습니다.

▶ 인터뷰 : 이회창 / 자유선진당 대표
- "보수층을 비롯한 전작권 이양 연기를 주장하는 쪽에서는 전작권 이양이 연기되면 우리나라의 국가 안보의 큰 걱정이 덜어지는 것처럼 착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반면, 민주당 등 진보진영에선 전작권 환수 시기 연기를 위해 앞으로 한미FTA 협상에서 양보를 보장해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 인터뷰 : 정세균 / 민주당 대표
- "전작권 이양 시기 연기가 다른 어떠한 조건도 없이 이뤄진 것인가, FTA 얘기가 동시에 나오다 보니까 FTA와 관련돼서 뭔가를 양보한 것이 아닌가…."

민주당은 정부가 밀실외교를 자행하고 있다며 합의 과정을 투명하고 철저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전작권 환수 시기 문제를 국회 차원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김태영입니다. [ taegija@mk.co.kr ]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