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토부, 리비아 근로자 철수 권고

기사입력 2011-02-26 20:17 l 최종수정 2011-02-27 09:41

리비아 사태가 악화하면서 정부가 우리 건설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인력을 긴급 철수시키기로 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리비아의 반정부 시위로 건설사 직원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우려되면서 이 시점 이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나머지는 긴급 철수할 것을 해당 건설사에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해외건설협회를 통해 현지 진출 기업에 단계별 긴급 철수 계획을 제출할 것을 지시했으며, 이 계획이 접수되는 대로 필요한 수송 수단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리비아에 근무하는 우리나라 건설 근로자는 총 1천351명으로 이 가운데 전세기와 육로 등을 이용해 지금까지 606명이 리비아를 떠났으며, 현재 745명이 잔류해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