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연호 회장, 횡령 외에 모든 혐의 부인

기사입력 2011-05-26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당대출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연호 부산저축은행 그룹 회장이 법정에서 횡령을 제외한 자신의 모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4부 심리로 열린 부산저축은행 비리사건의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박 회장은 은행자금 44

억 5천만 원을 횡령한 혐의만 인정하고 나머지는 다퉈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회장은 대주주에게 4조 5,600여억 원 규모의 대출을 해주고 2조 4천억 원 규모의 분식회계를 주도하는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한편, 일부 방청객들이 법정에 들어선 박 회장 등에게 고함을 지르고 재판이 끝나고 나서도 시위를 벌이는 등 한동안 소란이 빚어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반지하 참변' 막는다…장애인부터 임대주택 이주 시작된다
  • [제보M] "이번 주말 숙박비는 140만 원"…불꽃축제 노린 호텔 바가지 상술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사실확인] 휴대전화 '다크모드' 눈 건강에 도움될까?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메가스터디교육, '수학 1타' 현우진과 재계약 성공…주가 상승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