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승태 대법원장 "법관, 국민과 소통 잘 못 이해"

기사입력 2011-11-25 18: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양승태 대법원장이 국민과의 소통을 잘못 이해하고 있다며 법관들을 강한 어조로 질타했습니다.
양 대법원장은 오늘(2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법관이 갖는 권한의 기초는 국민의 신뢰로부터 나온다고 생각하고 직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양 대법원장은 국민은 법관에게 영

리함과 명석함을 요구하기도 하지만 그런 사람은 많다면서, 국민의 신뢰는 법관의 통찰력과 이해력, 연륜 등에서 시작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영화 도가니에 묘사된 법원의 모습은 '엉터리'지만, 억울하다고 생각하기 전에 왜 국민이 잘 못 묘사된 내용을 현실이라고 믿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 강현석 / wicked@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정면돌파…"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 [속보]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사망자 2명으로 늘어
  • 김용범 전 기재차관 "위기 때 금 모으던 국민, 외국인보다 달러 더 사"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화배우 곽도원, 음주운전으로 입건…'면허 취소 수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