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비리 변호사 명단 인터넷 공개 추진

기사입력 2006-08-04 10:42 l 최종수정 2006-08-04 1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한변호사 협회가 각종 비리에 연루돼 징계를 받은 변호사의 명단을 인터넷에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변협은 징계를 받은 변호사들이 또 다시 수임관련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보고 이들의 신상과 행위내용을 홈페이지 등에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비리 변호사의 명단이 공개되면 의뢰인이 변호사를 선택할 수 있는 권리도 한층 강화되는 계기가 될 전망입니다.
지난 93년부터 올해 7월까지 변협으로부터 각종 불법행위로 징계를 받은 변호사는 372명으로 전체 변호사의 5.3%에 이르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