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평동 공장주 수해 집단 손배소

기사입력 2006-08-04 15:42 l 최종수정 2006-08-04 15: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서울 양평동 주민들의 소송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 일대 공장주 90여명이 국가와 지자체, 시공사 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들은 수재가 부실한 공사와 감리, 공무원들의 과실이 합해져 발생한 만큼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양평동 주민 4백여명은 3차례에 걸쳐 위자료 천만원씩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냈고, 공장주 232명도 시공사 등을 상대로 구상금 소송을 낸 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민주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투기 잡기에 '사활'
  • 법원 '웰컴투비디오' 손정우 미국 송환 불허…석방 뒤 검찰 재조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