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상표도용 눈감아주고 12억 챙긴 직원 구속

기사입력 2006-08-07 10:37 l 최종수정 2006-08-07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는 7일 상표 도용을 눈감아준 대가로 주류 업체들로부터 거액을 받은 혐의로 모 대형 주류회사 전 법무팀 직원 황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황 씨는 2002년 3월 C사에 회사 상표를 사용하도록 몰래 허락하는 대가로 15차례에 걸쳐 8

억3천만원을 받는 등 2개 회사로부터 모두 12억5천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결과 황 씨는 다른 회사가 자사의 상표를 침해하지 않도록 감시하는 일을 맡
아 처리하면서 업체들로부터 돈을 받고 허위 계약서를 써 주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러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故박원순 시장 영결식 엄수…백낙청 "지금은 애도와 추모의 시간"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광양제철소에서 50대 직원 설비 점검 도중 숨져
  • 몽골서 흑사병 의심 10대 소년 1명 사망
  • '21명 사망 버스 추락 참사'는 집 철거된 운전사 분풀이로…
  • 캘리포니아서 정박 중인 미 군함 화재…20여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