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GP 총기난사' 유족 국가상대 패소

기사입력 2006-08-08 07:12 l 최종수정 2006-08-08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 6월 경기도 연천군 중부전선 GP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으로 숨진 병사들의 유족들이 국가가 명예를 훼손했다며 제기한 소송에서 패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김동민 일병의 총기난사로 숨진 선임병들의 부모들이 국방부가 선임병들의 질책이 총기사고의 주요 동기인 것처럼 허위 사실을 적시해 망인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국방부 발표는 김동민의 범행동기가 선임병들의 욕설과 자신의 성격에 모두 있다는 것을 발표하는 데 중점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선임병들'이란 표현 대신 '선임병들'이라고 했어도, 전체적으로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진실한 사실을 적시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도심 한복판서 또 몽골인끼리 폭력
  • [단독] 마당에 곰이 어슬렁…지리산 반달곰 또 민가 출몰
  • 당정 "그린벨트 해제 검토"…주택공급확대 TF도 본격 가동
  • 미, 경제 활동 재봉쇄…모더나 "전원 항체반응"
  • "키 크고 성적 오르고" 거짓 광고…바디프랜드 검찰 고발
  • 백선엽 장군, 6·25 전투복 수의 입고 영면…미 국무부도 조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