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타이여성 위장결혼시켜 마사지 업소에 불법 고용

기사입력 2012-01-03 12:20

타이 여성을 위장결혼시킨 뒤 서울 송파구와 강북구 일대의 타이 전통마사지 업소에서 일을 시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국제범죄수사

대는 지난 2008년부터 마사지 업소를 운영하며 20대 타이 여성 9명을 불법 고용해 3억 5천만 원을 벌어들인 혐의로 업주 42살 김 모 씨 등 22명을 검거했습니다.
김 씨 등은 타이 여성들의 여권을 빼앗고 한 사람당 5만 원에서 20만 원씩 적금을 들게 해 도망가지 못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성훈 / sunghoon@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