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원, 이웃집 인질강도 30대에 징역 4년 선고

기사입력 2012-01-03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천지법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집 여자아이를 흉기로 위협해 감금하고 부모에게 금품을 뜯은 혐의로 기소된 38살 전 모 씨에 대해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전 씨가 어린아이를 인질로 삼고 흉기를 사용

한 점은 인정되지만,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고 생계형 범죄인 점을 참작해 형량을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직장을 잃고 생활고에 시달리던 전 씨는 지난해 11월 인천 서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이웃집에 사는 6살 김 모 양을 흉기로 위협해 부모에게서 현금 170만 원을 빼앗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윤지윤 / yjy@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