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조관행씨 의심스런 현금 수천만원도 조사

기사입력 2006-08-09 12:22 l 최종수정 2006-08-09 1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조브로커 김홍수씨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김씨로부터 돈을 받고 재판에 개입한 혐의로 구속된 조관행 전 부장판사 부인의 계좌추적 영장을 재청구하기로 하는 등 여죄를 캐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검찰은 2001년에서 2004년 조씨의 계좌에 모두 3천400여

만 원이 입금된 점을 확인하고, 부인의 일부 계좌에서도 2002년 9월부터 수 차례에 걸쳐 수천만원이 들어간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씨는 영장실질심사에서 부인 계좌에 입금된 현금은 아파트와 연립주택을 판
돈이라고 해명하면서 김씨와 전혀 연관이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