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교 야구부 선배가 후배 폭행…진상 조사

기사입력 2012-01-13 22:52 l 최종수정 2012-01-14 08: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기도의 한 고등학교 야구부에서 선배가 아령으로 후배들의 머리를 때려 다치게 한 사실이 드러나 교육청이 진상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달 29일 경기도 수원의 한 고등학교 야구부에서 2학년 김 모 군이 '지시를 따르지 않는다'며 예비 신입생 이 모 군 등 4명의 머리를 아령으로 때렸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들 피해 학생 가운데 3명은 병원 치료까지 받았다고 경기도교육청 측은 덧붙였습니다.
학교 측은 김 군을 야구부에서 제명하고, 상습 폭행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갈태웅 / tukal@mk.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윤 대통령 "중국이 대만 공격 시 북한 도발 가능성…한미 동맹으로 대응"
  • 윤 대통령 옆에 있던 박진 "비속어 들은 바 없다…소음 커"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단독] 세입자 몰래 바뀐 집주인…수백 채 전세보증금 미반환 '경찰 수사'
  • 폭우 속 반지하서 이웃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 '모범구민' 표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