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수근, 눈물고백 "아프신 어머니, 알고보니…"

기사입력 2012-01-30 18:46 l 최종수정 2012-01-31 0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개그맨 이수근이 어린 시절 어머니가 무속인 이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수근은 최근 한 프로그램 녹화에 참여해 "어린 시절 어머니가 갑자기 아프셨다. 알고 보니 신병이라고 하더라"며 "어머니는 어쩔 수 없이 무속인이 되셨고 우리 곁을 떠나셨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어머니가 무속인이라는 게 창피한 것보다 어머니가

싸주지 않고 아버지가 싸준 도시락을 가지고 다닌다는 게 더 창피했던 것 같다"며 "점심시간에 친구들과 같이 밥을 먹지 않고 방과 후에 형이랑 따로 도시락을 먹었다"고 회상했습니다.

이밖에도 이수근은 초등학교 시절 어머니가 보고 싶어 9시간 넘게 찾아간 사연을 고백하며 애써 참고 있던 눈물을 흘려 모두의 가슴을 아프게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정용진 "끝까지 살아남을 것이다"…이번엔 또 무슨 일?
  • KTX서 "애들 XX 시끄럽네" 폭언한 남성…말리는 승객에 발차기
  • “26년 키웠는데 친아들 아냐"…시험관 통해 얻은 아이 유전자 불일치
  • '검수완박법' 법무부-국회 권한쟁의심판 다음달 27일 열린다
  • 신평 "김건희 정도 표절 흔해…적극 행보로 오해 탈피해야"
  • '공군 이어 육군도'…군복 걸친 보디 프로필, SNS 업로드 금지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