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황금성' 대표 등 오늘 첫 공판

기사입력 2006-08-31 09:02 l 최종수정 2006-08-31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오락게임 '황금성'을 전국에 유통시킨 제조사 대표 등 관련자에 대한 첫 공판이 오늘 열립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노태악 판사는 '황금성' 제조사 현대코리아 대표이자 개발업체 미지아이엔

지의 실질적 경영주인 이 모씨 등 8명의 피고인을 참석시켜 첫 공판을 엽니다.
'황금성' 제작사 대표 이씨는 2만원인 최고 당첨 제한액수를 100배까지 늘리고, 투입금액 대비 최고 2만배의 당첨이 가능한 기계 만5천대를 전국에 유통시킨 혐의로 이달 16일 구속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죽여달라 했다"…대구서 고교생이 여중생 숨지게 한 뒤 신고
  • 푸틴 "러시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공식 등록"
  • OECD "코로나 성공적 방역…한국 성장률 1위"
  • 청와대 "김조원, 대통령에 인사했다" 해명…여권서도 "집 팔아야" 공세
  • 이낙연 "4대강 순서 잘못"…권성동 "효과 없으면 부숴라"
  • 최장 장맛비로 서울 곳곳서 붕괴사고…집까지 와르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