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종로 신축 주상복합에 큰 불

기사입력 2006-09-01 15:57 l 최종수정 2006-09-01 16:03

오늘 낮 서울 한복판인 종로 4가에서 신축중인 주상복합건물에 큰 불이 났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박진성 기자의 보돕니다.


불이 난 곳은 서울 종로구 인의동에 있는 지상 19층규모의 주상복합건물 신축 공사장이었습니다.

화재가 나면서 건물 내부에 있던 인부 100여명 가운데 대부분은 건물 밖으로 피신했지만, 미처 나오지 못한 40여명은 출동한 소방관과 헬기 등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구조된 사람 가운데 5명이 가볍운 부상은 입고 인근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80대와 헬기 2대, 경찰과 소방관 280명을 투입해 화재 진압과 구조에 나섰고, 불은 1시간 35분만에 완전히 꺼졌습니다.

하지만 신축중인 건물이어서 건물 내부에 있던 페인트와 스티로폼 단열재 등이 불에 타며 유독가스가 심하게 발생했고 인근 건물 사무실에서 일하던 사람들이 긴급히 대피하며 큰 혼잡을 빚었습니다.

화재는 B동 2층에서 발생한 뒤 A동 건물로 옮겨붙어 B동 건물 1∼4층과 A동 1∼12층의 상당 부분이 불에 타거나 그을렸습니다.

한편 오늘 화재로 종로 4가에서 세종로4거리 방향 도로 2개 차로와 종로4가에서창경궁 방향도로 4개 차로의 차량 통행이 제한돼 일대 교통이 마비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해 내일중 발표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박진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