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컴퓨터를 옷처럼 입는다?…휘어지는 전자소자 개발

기사입력 2012-07-11 20:02 l 최종수정 2012-07-11 2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얇은 컴퓨터를 옷처럼 입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
종이보다 얇고, 잘 휘어지는 반도체 분자 소자가 개발돼 10년 뒤에는 이런 컴퓨터를 사용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권열 기자가 소개합니다.


【 기자 】
종이처럼 아주 얇은 디스플레이입니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이런 디스플레이를 실제로 구현하려면 얇으면서도 휘어지는 반도체 소자가 필요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실제로 그런 소자를 개발했습니다.

가로와 세로 길이가 3cm인 이 플라스틱 기판에는 500개의 반도체 소자가 들어 있습니다.

흔히 보는 반도체는 실리콘 기판을 소재로 쓰기 때문에 휘어지지 않습니다.

플라스틱 기판을 사용하면 휘어지는 반도체 소자를 만들 수 있지만, 몇 번 휘어진 뒤에는 반도체의 기능이 사라지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분자소자는 이런 두 가지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했습니다.

▶ 인터뷰 : 박성준 / 광주과기원 박사과정
- "플라스틱 기판 위에서 과연 이게(반도체 소자) 견딜 수 있을까, 견딜 수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연구를 했는데 견디는 것을 구현한 거고요."

반도체 두께는 1나노미터, 10억 분의 1미터에 불과해 반도체가 들어가는 다양한 전자제품을 얇게 만들 수 있습니다.

옷처럼 입는 컴퓨터도 가능합니다.

▶ 인터뷰 : 이탁희 /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
- "손에 장갑 형태로 낀다든지 몸에 두른다든지 손목에 둘둘 감을 수 있는 전자장비로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에도 게재돼 국제적으로도 그 성과를 인정받았습니다.

MBN뉴스 이권열입니다.<2kwon@mbn.co.kr>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임은정 "윤석열 지시로 한명숙 사건서 배제"…대검 "배당한 적 없어"
  • 서울 아파트서 모자 숨진 채 발견…전국 화재 잇따라
  • AZ백신 중증 이상 반응 2건 발생…두통·전신 근육통 등
  • "매춘 계약서 보긴 봤나?" 들통나는 램지어 거짓말
  • "조직적 구타" 지수, '학폭' 의혹…소속사 측 "확인 중"
  • "아파트가 신분 결정" 기안84, 이번엔 '결혼 포기' 풍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