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유진룡 전 문화부 차관 출국금지

기사입력 2006-09-05 10:00 l 최종수정 2006-09-06 14:49

검찰이 경품용 상품권 도입 당시 실무를 맡았던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을 출국금지 했습니다.
사행성 게임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앞으로 문화부 등 광범위하게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규해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입니다.

(앵커1)
검찰이 유진룡 전 문화부 차관을 출국금지 했다고요?

(기자1)
네, 경품용 상품권 도입 당시 실무를 맡았던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이 출국금지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유 전 차관이 반드시 조사가 필요한 참고인이라며 어젯밤 11시쯤 출국금지 조치를 취했고 본인에게도 이 내용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전 차관은 문화상품권과 도서상품권을 게임장 경품용 상품권으로 허용한 문화부 경품취급기준고시가 나온 2002년 2월 당시 문화산업국장으로 재직하며 실무를 지휘했습니다.

따라서 이번 바다이야기 파문의 핵심으로 떠오른 유 전 차관을 출국금지한 만큼 앞으로 검찰의 수사는 문화부 공무원 등을 상대로 광범위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유 전 차관을 소환해 바다이야기 심의 통과 과정에서 제기된 여러 의문점은 물론 경품용 상품권제 도입 배경도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한편 유 전 차관은 어제 오후 8시 인천공항을 출발해 호주 시드니로 가는 항공편을 예약해놓았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정감사 등을 피하려 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앵커2)
검찰이 '바다이야기'뿐 아니라, 영등위의 모든 사행성 게임심의 과정에 조직적인 비리가 있었던 단서를 포착했다고요?

(기자2)
그렇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사행성 아케이드 게임 심의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다는 구체적인 단서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물등급위원회 채점표가 조작되거나 심사 서류가 일부 바꿔치기돼 심의도 받지 않은 오락기가 합격판정을 받은 것처럼 둔갑했다는 것입니다.

이에따라 검찰은 바다이야기와 황금성 외에 다른 사행성 게임기 20여개를 중심으로 당시 심의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집중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영등위 심의 위원 뿐 아니라 사무국 직원들까지 비리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두고, 게임 심의 과정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게임업체와 상품권 발행업체들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검찰은 광범위한 계좌추적과 압수물 분석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한국컴퓨터산업중앙회 김민석 회장이 제3의 사업을 구상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 과정에서 정관계 로비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구체적인 자금조달 계획 등을 추궁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일부 상품권 발행업체들이 국회 문광위 소속 의원 보좌관 3~4 명에게 금품 로비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관련자들의 계좌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mbn뉴스 정규해 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