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딱지상품권' 발행사 대표 영장청구

기사입력 2006-09-08 22:47 l 최종수정 2006-09-08 22: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딱지상품권'을 발행해 유통시킨 협의로 상품권 발행업체인 혜성프리텔 대표 최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혜성프리텔이 경품용 상품권 지정업체에서 탈락하자 '딱지 상품권' 55만장을 오락실에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씨는 또 한 총판에게 위조한 게임산업개발원의 '지정 예약 확약서'를 보여준 뒤 상품권 판매권을 주겠다며 8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유명 두유에 이물질…제품 수거한 뒤엔 감감무소식
  • 김욱준 1차장검사 사의 표명…반차 내고 오후 출근한 이성윤
  • 영국, 세계 최초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승인…"7일부터 접종"
  • [단독] '김정은 사상교육' 교재 보니…"인민 위해 밑지는 장사도 해야"
  • "펑 소리 후 난로서 불길"…결혼식 앞둔 예비신랑 참변
  • 민주, 윤석열 귀환에 "본질은 검찰개혁"…국민의힘 "추미애 경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