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종각 가스누출 사고...예고된 인재

기사입력 2006-09-09 17:22 l 최종수정 2006-09-09 1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종각역 지하상가에서 발생한 가스 중독 사고로 입원했던 환자들이 다행히 대부분 퇴원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고는 안전불감증과 후진적인 관리시스템이 불러온 전형적인 인재였습니다.
정규해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 종각역 지하상가에서 발생한 일산화 탄소 누출 사고의 피해자는 모두 68명.

두통과 복통 등을 호소하며 입원했던 피해자들은 대부분 퇴원한 상태지만 아직까지 가스누출의 정확한 원인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합동조사단은 일단 도시가스를 연료로 하는 냉난방기에서 유독가스가 누출돼 사고가 발생된 것으로 추정하고 추가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문제는 이번 사고가 서울시 시설관리공단의 상가 관리체계와 개보수 공사의 부실로 인한 전형적인 인재라는 점입니다.

상가 상인들은 사고 발생 후 3~4일 전부터 사람들이 두통 증세 등을 보였다며 가스 누출이 지속적으로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루 수십만명이 왕래하고 백여개가 넘는 상가가 밀집된 장소인데도 유해가스 감지 시스템은 전혀 설치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지난 2003년 리모델링 이후 냉난방 시설의 부실공사 문제로 3년째 상인들과 시설공단측이 마찰을 빚어왔습니다.

상인들은 냉난방 시설 교체를 요구했지만 시설공단측은

응급조치로 보수공사만 세차례 실시하다 결국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결국 예고된 인재라는 얘기입니다.

전문가들은 대부분의 지하상가들이 유사한 냉난방 방식을 사용하는 만큼 전반적인 실태 조사와 함께 안전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mbn뉴스 정규해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김어준,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배후설 주장…이유는?
  •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17명 생존
  • 7차 감염 나왔다…'이태원 클럽발' 7차 1명·6차 12명
  • "완전 범죄 꿈꿨다" 살인 뒤 피해자 옷 입어
  • 文 "재난지원금 효과 나타나 기쁘고 가슴 뭉클"
  • 연은초등학교 학생 1명 확진…지역맘카페 '발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