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바다이야기' 판매·수리업체 대표 체포

기사입력 2006-09-10 20:12 l 최종수정 2006-09-11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사행성 오락기 '바다이야기' 판매와 수리 업체인 제이비넷의 전모 대표를 체포해 조사 중입니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바다이야기' 유통업체인 지코프라임의 대리점 형태로 제이비넷을 운영하며 오락기 1만 대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전씨가 운영해온 3개 사행성 오락실의 실소유주와 한국컴퓨터게임산업중앙회 회장인 김민석씨의 제이비넷 지분 소유 여부도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영웅 일일이 호명한 문 대통령 "국가가 반드시 보답"
  • 방역당국 "종교시설 소모임 취소·연기 강력 요청"
  • "미국산 랍스터 관세 안 내리면 中·EU 보복 관세"
  • 美 전직 국방·외교관료 일제히 트럼프 비판
  • 질병관리청 '무늬만 승격'?…文 "전면 재검토"
  • '조국, 여배우 밀어줬다' 주장 유튜버 검찰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