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행성 게임 난립...GDP 0.3% 감소 효과

기사입력 2006-09-10 20:42 l 최종수정 2006-09-11 08: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다이야기 등 사행성 게임장 난립으로 국내 민간소비가 연간 2조5천억원 가량 줄어 국내총생산이 0.3%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재정경제부는 지난 1년간 바다이야기 등 사행성 게임 이용자들의 직접적인 손해액은 6조3천억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재경부는 게임 이용자 대부분이 사실상 저소득층이고 이들의 돈이 게임장 업주와 상품권 발행사 등 고소득층으로 이전되면서 민간소비가 최대 2조5천억원, 최소 1조2천억원 정도 위축됐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미 육군 천600명 워싱턴 D.C. 투입 초읽기
  • [단독] 성형외과 안면윤곽수술 받은 20대 중태
  • '골프채 아내 살해' 전 김포시의장 2심서 감형
  • 운전대에 쇠사슬로 몸 묶고 분신 시도
  • "어린이 환자 2명 가와사키증후군" 신규확진49명
  • 식약처, 美 제약사 코로나19 백신 임상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