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법 "헌재소장 임기단축은 헌법정신 훼손"

기사입력 2006-09-10 22:57 l 최종수정 2006-09-11 08: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법원은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소장으로서 임기가 단축되면 헌법정신을 훼손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6년 임기 보장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대법원 관계자는 청와대와 대법원이 전 후보자의 임기 문제를 놓고 재판관직 사퇴 문제를 조율했다고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측에서 전 후보자가 잔여임기 3년만 재직하는 것이 맞는지, 6년이 맞는지를 물어온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고령 확진자 늘어…5월 이후 사망1명·위중2명·중증6명
  • 방역당국 "종교시설 소모임 취소·연기 강력 요청"
  • "미국산 랍스터 관세 안 내리면 中·EU 보복 관세"
  • 美 전직 국방·외교관료 일제히 트럼프 비판
  • '조국, 여배우 밀어줬다' 주장 유튜버 검찰 송치
  • 中 "호주여행 자제해라"…아시아인 인종차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