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원, 도박게임기 몰수 놓고 고민

기사입력 2006-09-12 10:07 l 최종수정 2006-09-12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원이 바다이야기 등 사행성 게임과 성인 PC방에 대한 단속으로 게임기가 대거 압수되면서 압수품의 몰수 범위를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검찰과 경찰 등 수사기관은 게임기가 범죄에 제공된 물건으로 간주해 모두 압수하고 있지만 당사자들

은 지나친 재산권 침해라며 반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사설경마 게임 단속에서 마권 발행 프로그램이 내장된 PC를 압수당한 업주가 낸 압수물 가환부 신청에서, 법원은 관련 프로그램만 삭제하고 돌려준 바 있어, 몰수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일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젤렌스키, 러시아 군인들에 "항복하라, 비밀 보장한다"
  • 민주당 "오세훈, 친일 잔치로 서울 역사에 일본 색 입히려 하나"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