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주요대학들, 2008년 입시 논술 비중 높인다

기사입력 2006-09-12 16:27 l 최종수정 2006-09-12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시내 주요대학들이 2008년도 입시에서 논술고사의 비중을 높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능이 등급제로 바뀌면 변별력이 떨어진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최인제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8일 서울대는 2008년 입시에서 논술 비중을 현재의 10%에서 30%로 올린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에 이어 고려대도 2008년 입시에서 학생부를 50% 이상 반영하는 대신 정시모집에서 자연계도 논술고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이밖에 연세대와 한양대도 논술고사 비중을 현재보다 두 배 이상 늘리고, 자연계로 논술을 확대하는 등 주요대학들은 2008년 입시에서 앞다퉈 논술고사의 비중을 높이고 있습니다.

대학들이 이처럼 논술 고사의 비중을 높이는 이유는 수능 등급제 도입과 관련이 있습니다.

2008년부터 수능이 등급제로 바뀌면 같은 등급의 학생들이 무더기로 나오게 되고, 당연히 변별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 대학 측의 주장입니다.

인터뷰 : 강태중 / 중앙대학교 입학처장
-"논술이나 구술, 면접 등 대학 자체적으로 보는 전형요소의 비중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

대학들의 논술 비중 확대 방침이 알려지자 학교와 학원들도 덩달아 바빠졌습니다.

일선 학교에서는 독서와 논술 지도를 강화하고

있고, 학원들도 통합교과형 논술팀을 별도로 운영하는 등 논술에 대한 대비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일부 대학에서만 실시하는 논술에 대비하기 위해 사실상 대부분의 교사들이 논술 지도에 전념해야 하는 형편 때문에 교사와 학생들의 입시 부담은 훨씬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최인제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