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효숙 후보자 임기 논의 몰랐다"

기사입력 2006-09-12 16:32 l 최종수정 2006-09-12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영철 헌법재판소 소장은 전효숙 후보자가 내부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소장으로서의 임기를 새로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을 정리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퇴임을 이틀 앞둔 윤 소장은 오늘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임기논의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인사청문특위와 소관 상임위 청문회를 각각 거쳐야 하는 국회법상의 절차가 문제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

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윤 소장은 후임자에 대한 언급은 적절치 않다며 답변을 회피했습니다.
대법원과 헌법재판소를 합쳐 최고법원을 만든 뒤 헌법부를 설치하는 방안이 거론되는데 대해서는 국민의 선택에 맡겨야 한다면서도 헌재가 사회통합기능을 하는 만큼 존속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성폭행 당해” 가족에 털어놓은 50대 여성…경찰 수사 앞두고 극단적 선택
  • [속보] 재건축 부담금 평균 절반으로 낮춘다…초과이익 1억이하 면제
  • 윤 대통령 "박진, 탁월한 능력 가져"…비속어 논란엔 '침묵'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