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상은 회장, 두 번 연기 끝에 특검 출석

기사입력 2012-11-01 13:03 l 최종수정 2012-11-01 14: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명박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 다스 회장이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 의혹과 관련해 두 번의 연기 끝에 특검에 출석했습니다.
이 회장은 의혹과 관련한 취재진 질문에 대답을 피했습니다.
정수정 기자입니다.


【 기자 】
검은색 에쿠스 차량이 특검 사무실 쪽으로 들어옵니다.

이상은 회장의 출석 예정시간으로 알려진 10시보다 10분 빠른 9시 50분.

이 회장은 담담한 표정으로 차에서 내려 자신의 사위, 변호사와 함께 특검 사무실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내곡동 부지매입 의혹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엔 특검에서 이야기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했습니다.

▶ 인터뷰 : 이상은 / 다스 회장
- "(6억 원을 굳이 현금으로 빌려준 이유가 무엇입니까?)안에서….(6억 원은 결국 다스의 자금이 아닙니까?)안에서 이야기할게요."

돈을 빌려준 경위를 묻는 질문에도 말을 아꼈습니다.

▶ 인터뷰 : 이상은 / 다스 회장
- "(왜 처음에 차용증없이 돈을 빌려주려 하셨습니까?)차용증 있었지.(돈 빌려줄때 이 대통령 내외와 상의하셨습니까?)한 적 없고 안에서 얘기하겠습니다."

특검은 이 회장이 시형 씨에게 6억 원을 빌려준 만큼, 이 회장을 사건의 주요 참고인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검 측은 이 회장이 고령이고 건강도 좋지 않은 점을 고려해 서초소방서 구급차를 인근에 배치하고 비상 상황이 생길 경우를 대비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수정입니다. [ suall@mbn.co.kr ]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영상] '사면론' 선 그은 문 대통령 "지금은 말할 때 아니다"
  • 문 대통령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 있어"
  • [영상] 문 대통령 "부동산 공급 부족이 가격상승 부추겨…설 전에 대책 발표"
  • 5살 딸 흉기로 찌르고 자해 시도한 엄마…생명 지장 없어
  • [영상]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앞당겨질 듯…11월 집단면역 형성"
  • 오세훈 "나경원은 초보·인턴시장…업무파악만 1년 걸릴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