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상품권 비리' 씨큐텍 대표 사전영장

기사입력 2006-09-14 18:02 l 최종수정 2006-09-14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스타문화상품권 발행업체 씨큐텍 대표 류모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류씨는 상품권 인증과 발행업체인 씨큐텍을 운영하면서

공사비를 과다 계상하는 등의 수법으로 회삿돈 30억 6천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씨큐텍은 지난해 8월 상품권 발행업체로 지정된 뒤 인쇄까지 도맡아 특혜 의혹이 제기된 업체로 검찰은 현재 발행업체 지정과 관련된 로비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대법 "다스는 MB 것"…이명박, 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
  • WTO 선거 유명희 '열세'…미국 깜짝 '지지선언'
  • 프랑스 니스서 흉기 공격…"최소 3명 사망, 1명 참수"
  • 정정순 체포동의안 본회의 가결…5년 만에 통과
  • '대주주 3억' 논란에 뿔난 '동학개미'…여당 "걱정말라"
  • 윤석열, 대전고검·지검 방문…추미애, 비판한 검사 공개 저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