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시민의 신문' 대표 성희롱으로 사퇴

기사입력 2006-09-14 18:42 l 최종수정 2006-09-14 1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요 시만단체가 공동 운영하는 '시민의 신문' 대표이사 이형모씨가 모 시민

단체 여성 간사를 성희롱한 사건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습니다.
시민의 신문은 사과문에서 이번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뼈를 깎는 고통을 각오하고 공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씨는 현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연구소 이사와 SBS 문화재단 이사 등을 맡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정의당 류호정 "언론은 오늘도 원피스…내 마음은 더 착잡"
  • 野 윤희숙 "한국 교육 '수포자' 패러다임에 머물러"
  • 대청댐 초당 2,500톤 방류…하류 주민들 "과수원도 물에 잠겨"
  • 집중호우로 섬진강 범람…구례·곡성 일부 주민 대피
  • 무고한 흑인소녀들 땅에 엎드리게 하고 수갑 채운 美 경찰... 또 과잉진압 논란
  • 정진석 '文 퇴임 후' 언급에 與 "대통령 협박하는 것인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