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연구비 횡령' 전 서울대 교수 징역형

기사입력 2006-09-15 06:17 l 최종수정 2006-09-15 0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연구비를 횡령한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이 선고된 전 서울대 교수에게 법원이 항소심에서 교수직 복귀가 어려운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30부는 기자재 구입 비용 등을 부풀려 9천300여 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1심에서 벌금 2천500만원이 선고된 전 서울대 교수 조모씨의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고도의 도덕성이 요구되는 교육자가 제자나 그 친척을 이용하거나 공문서 허위작성 등의 방법으로 9천300여 만원을 횡령한 것인 데다

범행으로 취득한 이익 중 상당액이 사적 용도에 제공됐다가 발각된 후에야 반환된 점 등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 교수는 현행 고등교육법과 교육공무원법상 공무원이며 국가공무원법상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임용될 수 없어 형 확정시 조씨의 교수직 복귀는 불가능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섬진강 제방 붕괴에 흙탕물 가득…마을 흔적 일부만
  • 코로나19 신규 확진 43명…교회 확진 영향으로 16일 만에 최다
  • 잠수교 7일째 통제…오늘 밤부터 서울·경기·강원 호우주의보
  •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 폭우에 무너진 '귀농의 꿈'…곡성 산사태로 이장 부부 등 5명 숨져
  • 의암댐 사고 시신 2구 발견…실종 경찰정 인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