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어폰 고장나자 제조업체 사장 '죽이겠다' 협박

기사입력 2006-09-15 13:57 l 최종수정 2006-09-15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이 휴대전화 이어폰이 고장났다며 휴대전화 제조업체 대표이사를 협박하고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습니다.
조사 결과 배씨는 지난

4월 중순쯤 구입한지 1주일만에 휴대전화 이어폰이 고장나자 이에 격분해 이어폰 제조업체 대표이사를 죽이겠다고 협박해 온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배씨는 이같은 협박과 함께 회사 기획팀 과장과 비서실장으로부터 각각 휴대전화 2대와 현금 3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재계의 큰 별 지다
  • 신규 확진 61명…31일 '핼러윈 데이' 집중 방역점검
  • D램 세계 1등 굳혀 반도체 신화창조 일궈
  • 유령도시로 변한 밀라노…프랑스 4만·이탈리아 2만 또 최다
  • 미국 '타임' 표지 97년 만의 변화…'TIME'에서 'VOTE'로
  • 절정 맞은 가을 단풍 '만끽'…한라산 얼음꽃 '장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