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간부 3명 영장

기사입력 2006-09-15 16:07 l 최종수정 2006-09-15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광주 서부경찰서는 공장 사무실에서 집기를 부수는 등 난동을 피운 혐의로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간부 A씨 등 3명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간부급 노조원 9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씨 등은 지난 4월 18일 오후 6시 40분쯤 "사측이 직원들과 합의 없이

생산라인의 인원을 배치했다"며 기아차 광주공장 인사실, 공장장실, 총무실 등에 들어가 30여분 간 집기를 부수고 소화기를 분사하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노사는 신차인 뉴카렌스 생산 라인 투입 인원을 놓고 갈등을 빚어 라인 가동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추석연휴 만난 누나 부부에게 흉기 휘두른 60대…매형은 숨져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명절에 떡 먹다가 기도 막혔을 때 응급처치 방법은?
  • 윤석열 장모 '사문서 위조' 재판 준비만 반년…정식 재판 기일도 미정
  • 문 대통령·메르켈 오늘 오후 정상통화…독일과 협력 관계 논의 예정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