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북상...제주 태풍경보

기사입력 2006-09-17 13:47 l 최종수정 2006-09-17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13호 태풍 산산이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습니다.
제주도에 태풍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남부지역으로 특보가 확대되고 있어 오늘 밤이 최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이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 13호 태풍 산산이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귀포 남동쪽 350km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34km의 속도로 북상 중인 태풍 산산은 오늘 오후 제주를 지나 밤 사이 부산 남동쪽 15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중심 기압 930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49미터로 크기는 중형급이지만 강도가 세고 반경도 300km에 달합니다.

이에따라 제주도와 제주 전해상, 남해와 동해상에 태풍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오후들어 전라남도와 경상남북도, 부산과 울산 등 남부 지역에도 태풍주의보가 확대 발효된 가운데 밤부터는 강원 영동지역과 울릉도 독도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질 전망입니다.

태풍이 지나는 길목에 있는 제주와 경상남북도, 강원 영동과 울릉도 독도 지역에는 최고 150mm가 넘는 폭우가 예상되고, 전남 남해안에도 많게는 100mm가 넘는 비가 오겠습니다.

특히 영남 해안가 저지대는 높은 파도로 인한 침수피해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대한해협을 지나는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가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면서, 기상정보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태풍은 내일 오전 독도 남서쪽 부근 해상을 지나면서 세력이 약화될 것으로 보여 오후부터는 전국이 차차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전망입니다.

mbn뉴스 이영규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산·공원·하천으로…밤낮없이 붐비지만 마스크 의식은 '아직'
  • 치솟는 전셋값에 서울도 '깡통 전세' 주의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