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진념 전 경제부총리 계좌추적

기사입력 2006-09-19 09:52 l 최종수정 2006-09-19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매입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가 진념 전 경제부총리의 계좌추적에 착수했습니다.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지난주 진 전 부총리의 계좌추적 영장을 발부받아 금융거래 내역을 살펴보고 있다며, 외환은행 매각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확인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진 전 부총리는 경제부총리직에서 퇴임한 뒤 론스타측 회계법인이었던 삼정KPMG의 고문으로 활동한 바 있습니다.
또 지난 2002년 경기도지사 출마를 앞두고는 인베스투스 글로벌의 전 대표 김재록 씨로부터 1억원의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