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천무효확인소 '실익없다' 각하

기사입력 2006-09-19 09:52 l 최종수정 2006-09-19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남부지법은 한나라당 박춘호 전 강남구의원이 한나라당을 상대로 낸 공직선거 후보자 선정취소 청구소송을 각하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미

당선자까지 확정되는 등 선거 절차가 종료됐기 때문에 정당의 후보자 공천의 위법 여부는 과거의 법률 관계에 불과하다며 각하 이유를 밝혔습니다.
박씨는 한나라당이 지난 지방선거 서울 강남구청장 후보자로 맹정주 씨를 선정한 것은 당헌과 당규를 위반한 것이라며 소송을 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시카고, 세계 여행객이 뽑은 美 최고 대도시에 6년 연속 1위
  • [영상] '뿌리면 옷이 된다?'…파리패션위크서 신물질 활용한 드레스 공개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