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법원장 발언 '파장'..."유감" "자진사퇴"

기사입력 2006-09-21 17:07 l 최종수정 2006-09-21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용훈 대법원장이 검찰 수사와 변호사를 비하하는 내용의 발언을 해 파장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정상명 검찰총장은 공식 유감을 표명했고, 대한변협은 대법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이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상명 검찰총장이 이용훈 대법원장의 발언에 대해 공식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국민들에게 국가기관의 기능과 역할을 존중하지 않는 뜻으로 비쳐질 수 있어 유감이라는 것입니다.

정 총장은 또 검찰 직원에게 이메일 지휘서신을 보내, 수사기록을 던지라는 말은 듣기에 민망하다며, 국민이 검찰 수사를 어떻게 바라볼 지 당혹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대법원장의 내부 발언에 대해 검찰이 공식 입장을 표명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일선 검찰에서는 물론 잇따라 긴급 간부회의를 가졌던 검찰 수뇌부에서도 강도높은 발언이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출근길 기자들과 만난 정 총장도 굳은 표정에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습니다.

인터뷰 : 정상명/검찰총장
-"(검찰 내부의 불만이 많던데요?) 말을 아끼겠습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더 나아가 대법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내놨습니다.

변호사를 비

하하는 식의 발언은 법조 전체 질서를 파괴한 것이라며 사법부 수장으로서의 자격과 능력이 의심스럽다는 것입니다.

이영규 기자
이용훈 대법원장은 다음주 서울고법과 지법을 순시할 예정입니다. 법조계가 내부 갈등을 어떻게 봉합해 나갈 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이영규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아버지, 위암 투병 중에도 쉼터 관리를?
  • 3차 등교 시작했는데…신규확진 49명 중 48명 수도권
  • 김홍걸 "형제 싸움은 집안 누…아버지 명예 손상돼 속상"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인간 피부세포로 '미니간' 만들어 쥐에 이식
  • 금태섭 페이스북에 조목조목…읽어봤더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